티스토리 뷰

토론토에서의 두번째 날. 유학중인 친구가 추천하는 브런치 집에서 아침을 먹기로 하고 집을 나섰다. 친구집에서부터 한 20분 쯤 걸어 도착한 그곳 Aunties & Uncles 이다.

 

[출처 http://www.blogto.com/restaurants/auntiesanduncles]

 

@캐나다, 토론토, Aunties & Uncles / 2014

날씨가 너무 좋아서 따땃한 햇빛을 쬐며 바깥 자리에 앉아 먹고 싶었으나, 바깥자리는 만석이라 안으로 들어왔다.

언제든 편한 복장으로 찾아와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편안한하고 푸근한 분위기의 인테리어가 마음을 편하게 해준다. 이름부터 우리말로 하면 '이모와 삼촌'이 아니던가.

 

왠지 이모의 손맛이 담긴 오랜 전통의 레시피가 적혀있을 것 같은 메뉴판.

 

(금액은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http://www.auntiesanduncles.ca/menu/

 

우리가 주문했던 것들. 친구는 빵을 곁들인 오믈렛이었고, 나는 샐러드와 감자, 오믈렛이었다. 여기에 커피 한잔을 곁들였는데, 만약 나에게 캐나다 이모가 있다면, 그 이모가 차려줄 법한 가정식 브런치를 먹는 기분이었다.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하는 듯 했다. 건강한 맛이지만 모든 재료 각각의 맛이 적절하게 어우러져 맛있었다. 가격도 부담없이 먹기에 적절했다.

 

 

[출처 http://www.auntiesanduncles.ca/about/]

맛집 소개 사이트 ZAGAT에서 토론토의 베스트 브런치 Top 10으로 꼽기도 한 집이었단다. 

 

 

얼핏 보면 가정집의 벽면을 보는것 같은 기분이 든다. 토론토에 사는 이모댁에 놀러온듯한 기분도 든다. 일정만 없었다면 친구와 천천히 브런치를 즐기며 오랫동안 앉아서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편안한 분위기였다. 다만, 실제로는 밖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어서 오래 앉아있기는 쉽지 않을 듯도 싶다.

 

74 Lippincott St, Toronto, ON M5S 2P1 캐나다

공식 홈페이지 http://www.auntiesanduncles.ca/

 

 

10bstory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캐나다 | 토론토_(ON)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